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추석 6일 쉰다

by 인사이트 커넥터 2023. 8. 31.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윤석열 대통령은 추석 연휴와 개천절 사이에 있는 10월 2일을 취임 후 첫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인해 연휴가 길어졌기 때문에 국민들은 기뻐하고 있습니다.

 

 

임시공휴일 지정의 배경

10월 2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게 되면, 추석 연휴에 들어가는 다음 달 28일부터 개천절까지 이어지는 6일간의 연휴가 생깁니다. 이번 임시 공휴일 지정은 국민 여론과 경기 진작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네이버 달력 바로가기
네이버 달력 바로가기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귀경객으로 인한 이동량 증가와 민간의 자체적인 휴무 상황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다음 국무회의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후 첫 임시 공휴일 지정 안을 심의하고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임시공휴일 지정의 효과

10월 2일이 임시 공휴일로 지정되면 추석 연휴에 들어가는 9월 28일부터 개천절까지 6일간의 연휴가 이어질 것입니다. 이번 연휴 기간이 길어지면서 국민들은 쉬면서 여행을 떠나거나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 기쁨을 느끼고 있습니다. 또한, 관광, 유통 업계 등도 이번 임시 공휴일 지정에 대해 크게 환영하고 있습니다.

추석 연휴가 사실상 6일로 늘어나게 되는데, 만약 직장인이 4~6일 3일간 휴가를 취한다면, 9일 한글날까지 12일의 연휴를 즐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더해, 9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추가로 휴가를 사용한다면 최대 17일까지도 연휴를 즐길 수 있습니다.

 

마치며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은 추석 연휴와 개천절 사이 징검다리 연휴인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이 확정되면 추석 연휴가 사실상 6일로 늘어나게 되어 국민들은 긴 연휴를 즐길 수 있게 된다. 또한, 관광, 유통 업계 등도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해 크게 환영하고 있다. 이번 임시공휴일 지정이 국민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