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색 여행지

이색 여행 9탄! The Door to Hell, Turkmenistan

by 인사이트 커넥터 2023. 5. 25.

이색 여행지로 지구상에서 가장 독특하고 스릴 넘치는 여행을 찾고 있다면, 투르크메니스탄의 지옥문(The Door to Hell)을 추천한다. 이번 글에서는 이 멋진 여행지를 당신의 여행 버킷리스트에 빠질 수 없는 이유 다섯 가지를 소개한다.

 

이색 여행 The Door to Hell, Turkmenistan
이색 여행 9탄! The Door to Hell, Turkmenistan

 

전설적인 이야기

지옥문의 이야기는 동시에 매혹적이며 무서운 이야기이다. 1971년, 소련의 드릴링 기계는 실수로 대규모 지하 가스 동굴에 침투하였다. 드릴링 기계는 붕괴되어 지하 크레이터를 만들었고, 이 크레이터는 그 이후 50년 이상 지속적으로 불타오고 있다. 현지 주민들은 이 불타오는 구덩이가 지옥으로 가는 문이라고 믿기 때문에 이곳을 지옥문이라고 부른다.

 

지옥같은 불길

그 불길은 지하 동굴에서 방출되는 거대한 메탄 가스로 인해 발생한다. 특히 밤에 불길을 볼 때 주변을 밝혀주는 불꽃의 빛이 더욱 매력적이다. 불길로 인해 발생되는 강렬한 열기는 멀리서도 느낄 수 있어서 더욱 놀라운 경험을 선사한다. 불꽃으로 만들어지는 초현실적이고 무서운 분위기를 직접 경험해 보자.

 

위치

지옥문은 가혹한 카라쿰 사막 속에 위치해 있으며, 고온과 험건한 조건으로 유명하다. 가장 가까운 마을인 다르바자는 100마일 이상 떨어져 있기 때문에 이곳은 굉장히 외딴 곳에 자리잡고 있다. 지옥문까지의 여행은 매우 험난하다. 카라쿰 사막의 울퉁불퉁한 지형과 모래 언덕, 바위, 험한 도로를 넘어야 한다. 그러나 이 모든 노력에 비해 지옥문에서의 경험은 극적이며 가치 있다.

 

극한의 모험

지옥문에 도착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이 곳으로 가는 여행은 스릴과 도전을 즐기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카라쿰 사막을 지나가는 드라이브 자체가 이미 도전이다. 사막의 거친 지형과 광활한 공간을 옆에서 볼 수 있다. 지옥문까지 접근하면 불꽃이 멀리서부터 보이기 시작하며, 거리에서부터 느껴지는 기대감이 더욱 크다. 이 지역의 외딴성은 모험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어준다. 이 극한의 모험을 놓치지 마라!

 

경험

지옥문을 방문하는 것은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이 될 것이다. 크레이터 가장자리에 서서 불꽃의 열기를 느끼는 것은 참으로 경이롭다. 자연의 힘을 가까이서 볼 수 있어서 동시에 놀라운 순간이다. 지옥문이 위치한 외딴지역에서는 도시의 소동에서 벗어나 자연의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다.

 

황홀한 여행

독특한 여행지를 찾고 있다면, 투르크메니스탄의 지옥문이 당신을 위한 여행지다. 전설적인 이야기, 놀라운 불꽃쇄, 고립된 위치 등으로 인해 이곳은 당신을 매혹시키고 흥분시킬 것이다. 이 황홀한 여행을 놓치지 마라!

댓글